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근·현대인물 일반인물 장춘명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장춘명

1856년 이천군 설성면 송계리에서 출생하여 가남면 삼군리에서 성장하였다. 체격이 건장하고 우람하였으며 의협심이 강하고 호탕하여 불의에 참지 못하는 성격이었다. 명성황후 시해 사건 후, 이천에서 활동하던 구연영 의병장 부대에 합세하여 이천 넓고개 전투와 광주 이현 전투를 거쳐 한때 남한산성을 점령했었으나 결국 패하고 귀향하였다. 조원시 선교사의 전도로 1897년 기독교 신자가 되어 1898년 삼군리에서 교회를 세우니, 여주군 최초의 교인과 최초의 교회가 되었다. 1899년 덕평교회에서 세례를 받고 권서(勸書)가 되어 이천·광주·여주·음죽·양지·죽산·음성·충주·제천 그리고 문막 등지에 복음 책을 지고서 태산준령을 넘고 물을 건너며 복음을 전하였다. 그 결과 여주군을 위시한 83개 처에 교회를 설립하였다.

1902년에는 장춘명 목사 소유의 기지를 헌납, 초가집 20칸을 개조하여 여주중앙감리교회를 설립하고 교역자를 많이 양성하였다. 특히 원용한 목사를 비롯한 뛰어난 인재들을 전도하여 세례를 주고 후계자로 양성하였다. 1904년 삼군리에 개신학교를 열고 이어서 청안리에 음성학교와 여주읍에 여흥학교(여주공립보통학교의 전신)를 설립하였으나 1910년 대한제국이 망하면서 폐교되었다. 여주교회 12년을 위시하여 충주·광주·이포·이천 지역의 순행 목사 등을 거쳐 33년 동안 성역을 하고 67세로 은퇴하여 1933년 돌아갔다. 여주중앙감리교회에 그의 업적을 기리는 비석이 건립되어 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