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근·현대인물 일반인물 원충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원충희

여주 출신의 서예가(書藝家)로 본관은 원주(原州)이고 호는 동창(東滄) 또는 동창(東倉)이다. 위창(葦昌) 오세창(吳世昌)에게 사사(師事)하여 서예계에 입문하였다. 1946년 ‘조선서화도연회전’에서 가작상을 수상하였고, 1963년 ‘한국미술문화회’를 발족하여 이사장을 지냈다. 글씨에 능했으며 특히 행서(行書)와 예서(隸書)에 능하였다.

여주시청에서 제작한 (원충희)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