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근·현대인물 일반인물 민정식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민정식

조선말기의 문신으로 본관은 여흥이고 자는 유대(有大)이다. 민시중(閔蓍重)의 8세손이자 민달용(閔達鏞)의 손자이며 민영직(閔泳稷)의 아들이다. 1882년(고종 19) 진사시(進士試)에 합격하였고 같은 해 문과에도 급제하였다. 1885년 시강원문학(侍講院文學), 1886년 이조참의, 1889년 이조참판과 경상관찰사 등의 여러 관직을 지냈다. 1887년 전라도관찰사로 있을 때 포구(浦口)에 침입한 일본 어선이 섬사람을 죽인 사건을 계기로 왜구 침입에 대한 금제책(禁制策)을 강구할 것을 건의하기도 하였다. 또 1890년 경상도관찰사로 있을 때 일어난 함창민란(咸昌民亂)을 진압하였다.

□ 참고문헌 : 『여흥민씨삼방파보』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