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근·현대인물 일반인물 민병승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민병승

구한말의 문신으로 본관은 여흥이고 자는 공우(公佑)이며 호는 단운(丹雲)이다. 단암(丹岩) 민진원(閔鎭遠)의 8세손이자 민한준(閔漢俊)의 손자이며 이조판서 민응식(閔應植)의 아들이다. 여주읍 우만리 출생으로 관직은 규장각직제학(奎章閣直提學)과 시강원보덕(侍講院輔德)을 지냈다. 여주의 이포(梨浦) 강변에서 은거하면서 수구(守舊) 대신(大臣)으로 사림의 중망(重望)을 받았다. 저서로 『문집(文集)』이 전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