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근·현대인물 일반인물 김흥배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김흥배

기업가. 본관은 김해(金海)이고 호는 동원(東園)이다. 여주군의 한촌에서 태어나 여주보통학교를 졸업하고 소년의 몸으로 단신 상경하여 자수성가하였다. 1932년 금흥상회를 자영하였고 1942년 동양철강주식회사를 세웠다. 1949년 한국화재해상보험회사를 설립, 1952년 동일방직공업주식회사, 1954년 한국중앙무진주식회사, 1956년 한국 신탁주식회사를 설립하여 한국의 근대적 기업발전에 기여하였다. 1952년 재단법인 동원육영회를 설립하고, 1954년 서울시 동대문구 이문동에 한국외국어대학을 세워 5개 학과를 개설하였다. 1967년 주한 엘살바도르공화국 명예총영사로 임명되었으며 다음해인 1968년 육영의 공로로 콜롬비아공화국 아메리칸대학에서 명예 공학박사학위를 수여 받았다. 1980년 용인에 한국외국어대학교 제2캠퍼스를 건설하여 명문 종합대학교로 발전시키고, 1983년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명예경영학박사학위를 받았다. 또 같은 해에 멕시코공화국 과달라하라 아우토노마대학교에서 명예경제학박사학위도 받았다. 국가 상훈은 1968년 엘살바도르공화국에서 기사도 작위훈장을 비롯하여 1983년 국민훈장 무궁화장, 1982년 콜롬비아공화국에서 산카를로스 대수(大綬) 훈장을 받았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