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열전 장~황 허침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허침

본관은 양천(陽川), 자는 헌지(獻之), 호는 이헌(頤軒)이며, 우의정 허종(許琮)의 동생이다. 1462년(세조 8) 진사시에 합격하고, 1475년(성종 6) 참봉으로 친시문과에 을과로 급제한 뒤 감찰이 되었다. 1476년 사가독서문신에 뽑혔고 이후 전적·부수찬·부교리를 역임하였다. 1478년 지평·병조정랑·지제교(知製敎) 등을 역임하였으며, 이듬해 여주판관으로 있었다. 1482년 진현시(進賢試)에 병과로 급제하고 필선이 되었다. 1488년 보덕이 되었다가 곧 홍문관직제학으로 옮겼고 이듬해 『삼강행실』을 산정(刪定)하였다. 1490년 동부승지로 초수(超授)되어 좌부승지·우승지·좌승지를 역임하였다. 1492년 전라도관찰사 이듬해 동지중추부사가 되었다가 곧 대사헌으로 옮겼다. 1494년 예조참판이 되고 천추사(千秋使)로 명(明)에 다녀왔다. 1498년(연산군 4)까지 병조참판·경연특진관(經筵特進官)·실록청당상 등을 역임하고 김일손(金馹孫)의 사초(史草) 사건에 연루되어 첨지중추부사로 좌천되었다가 경상도관찰사로 나갔다. 1499년 동지춘추관사로 『성종실록』 편찬에 참여하였다. 1500년 이후 호조·이조·형조의 참판을 역임하고 1502년 경기감사·이조판서를 거쳐 이듬해 우참찬으로 옮겼다. 1504년 우의정으로 발탁되었고 그해 연산군의 생모 윤비(尹妃)의 폐출(廢出)에 참여한 많은 사람이 처벌되었지만 당시 할머니의 상으로 불참하였기 때문에 화를 면하고 좌의정이 되었으며 이듬해 죽었다. 조위(曺偉)·유호인(兪好仁) 등과 교우하면서 성종의 총애를 받았고 연산군의 폭정을 바로잡지는 못하였지만 조신(朝臣)들을 많이 구명하였다. 청백리(淸白吏)에 녹선되었으며 시호는 문정(文貞)이다.

□ 참고문헌 : 『연산군일기』, 『중종실록』, 『여주읍지』(1899)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