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열전 장~황 최일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최일

본관은 화순(和順), 자는 일지(逸之), 호는 석헌(石軒)이며, 장유(張維)의 문하에서 수학하였다. 1632년(인조 10) 진사시에 입격하고, 1646년 정시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지평·교리·정언을 거쳐 1653년(효종 4) 홍천현감으로 나가 선정을 베풀었다. 충청우도추쇄어사(忠淸右道推刷御史)가 되어 노비와 주인간의 분규를 해결하여 명성이 높았다. 이듬해 경성판관을 지냈고, 1659년 한산군수를 거쳐 1660년(현종 1) 장성부사가 되어서는 기민을 구제하는 데 힘썼다. 1665년 『효종실록』 편찬에 참여한 뒤 장령·집의 등을 거쳐 1671년(현종 12) 여주목사로 재임하였다. 이후 호조참의·좌승지·형조참의를 역임하였으며 병조참판·호조참판을 지냈다. 경연관(經筵官)이 되어 숙종을 시강(侍講)할 때 숙종은 그의 청빈함을 가상히 여겨 초모(貂帽)를 하사한 바 있다.

□ 참고문헌 : 『효종실록』, 『현종실록』, 『숙종실록』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