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열전 장~황 최숙정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최숙정

조선 성종대의 문관으로 본관은 양천(陽川), 자는 국화(國華), 호는 소요재(逍遙齋)·사숙재(私淑齋)이며, 오위사정(五衛司正) 중생(仲生)의 아들이다. 1461년(세조 7) 진사시에 합격하고 이듬해 식년문과에 급제한 뒤 사관(史官)으로 발탁되었다. 1464년 문풍 진흥을 위한 본관(本官)으로서 예문관직을 겸비하고 유학을 습업(習業)하게 한 겸예문직의 운영과 함께 겸예문직에 제수되고 사학문(史學門)에 배속되었으며, 1466년 문과중시에 3등, 계속해서 발영시(拔英試)에 2등으로 급제한 뒤 사가독서(賜暇讀書)하였다. 1470년(성종 1) 형조좌랑·경연시독관에 개수(改授)되면서 춘추관기주관이 되어 『세조실록』과 『예종실록』의 편수에 참여하였다. 1472년 사헌부지평 이후 예문관교리·경연시독관·경연시강관 등을 역임하고, 1476년 12월에 찬진(撰進)된 『삼국사절요』의 편찬에 예문관부응교로서 참여하였다. 1477년 예문관직제학·춘추관편수관이 되어 이듬해 찬진된 『동문선』의 편집에 참여하고 같은 해 통정대부에 오르면서 여주목사로 부임했다가 1479년 “두량(斗量)을 부정하게 사용하였다”는 사헌부의 탄핵을 받고 파직되었다. 이듬해 홍문관부제학으로 복직되었다. 일세의 명현(名賢)이었다는 평판과 높은 시격(詩格)이 있다는 평을 들었다. 저서로는 1813년(순조 13)에 간행된 『소요재집』2권이 있다. 1899년에 편찬된 『여주읍지』의 인물편에 등재되어 있다.

□ 참고문헌 : 『세조실록』, 『예종실록』, 『성종실록』, 『여주읍지』(1899)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