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열전 장~황 정하언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정하언

본관은 영일(迎日), 자는 미중(美仲), 호는 지당(止堂)·옥호자(玉壺子)이다. 1735년(영조 11) 진사로서 증광문과에 병과로 급제, 1742년 경상도도사, 이듬해 사관(史官)으로 기용되고, 1744년 조정에서 『속대전』을 찬수(纂修)할 때 특명으로 찬집랑(纂輯郎)에 보임되어 편찬에 참여하였다. 이후 정언·장령을 역임하고, 1747년 의주부윤으로 나갔으며, 1756년(영조 32) 여주목사가 되었다. 좌부승지에 이어 1763년 병조참의에 오르고 대사간을 지냈다. 경연(經筵)에서 재량 있는 말로 왕의 칭찬을 많이 받았으며 어제(御製)의 편제(篇題)와 홍화문(弘化門)의 액(額)을 썼다. 저서로는 『지당집』이 있다.

□ 참고문헌 : 『영조실록』, 『근역서화징(槿域書畵徵)』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