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열전 장~황 정성근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정성근

조선 성종~연산군대의 문관으로 본관은 진주(晋州), 자는 이신(而信)이다. 대제학 척(陟)의 아들이며 김종직(金宗直)의 문인이다. 1474년(성종 5) 식년문과에 급제하였다. 1479년 수찬으로 경연관을 겸하였으며, 1481년 부교리로서 승지의 업무를 맡을만한 인물로 추천된 바 있었고 경차관(敬差官)으로 경기도에 파견되어 교동현의 유민(流民)을 진휼하였다. 이듬해에는 홍문관부응교로서 구황적간(救荒摘奸)하기 위하여 전라도에 파견되었고, 1483년 황해도경차관이 되었다. 그 후 홍문관전한을 거쳐 대마도선위사(對馬島宣慰使)로 파견되었고, 1487년 시강관으로 경연에서 용인(用人)의 법도를 지켜야 함을 주장하였다. 이해 직제학이 되었다.

그가 선위사로 대마도에 갔을 때 대마도주가 주는 화선·호초(胡椒) 등을 모두 되돌려주었다. 도주가 그 물건을 또 특별히 보내와서 나누어주게 하였으나 그가 완강히 사양하므로 왕은 그 물건을 도로 대마도에 돌려보냈다. 그 후 해주목사를 거쳐 1490년 반우형(潘佑亨)·표연말(表沿沫) 등과 함께 사유(師儒)로 선발되기도 하였다. 이어서 경기도경차관·우부승지를 거쳐 좌부승지에 이르렀는데 이때 해주목사로 재직할 때의 부정사실로 탄핵을 받자 사직을 청하였다. 1494년 성종이 죽자 3년 동안 수묘하였으며, 1495년(연산군 1) 호군으로 한직에 물러나 있다가 이듬해 여주목사로 나갔다. 1504년 갑자사화에 연루되어 군기시 앞에서 참수되었으나 중종 즉위 후에 신원되었고, 그의 충효로 아들이 녹용(錄用)되었다. 1507년(중종 2) 정문이 내려졌으며 청백리(淸白吏)에 녹선되었다. 광주(廣州) 구암서원(龜巖書院)에 제향되었으며 시호는 충절(忠節)이다. 1899년에 편찬된 『여주읍지』의 인물편에 등재되어 있다.

□ 참고문헌 : 『성종실록』, 『연산군일기』, 『중종실록』, 『여주읍지』(1899)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