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열전 장~황 장붕익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장붕익

본관은 인동(仁同), 자는 운거(雲擧)이며, 교리(校理) 장차주(張次周)의 손자이다. 1699년(숙종 25) 무과에 급제한 뒤 선전관으로 있을 때 소론 김일경(金一鏡) 일파에게 몰려 파직되는 등 일찍부터 노소당쟁(老少黨爭)의 와중에 빠져 어려움을 겪었다. 1719년(숙종 45) 여주목사로 나갔다가 춘천부사로 옮겼다. 1723년(경종 3) 신임사화 때 노론 김창집의 당으로 연루되어 함경도 종성에 유배되었다가 영조가 즉위하자 풀려나 군기시제조·어영대장·훈련대장·형조참판·우포도대장 등을 역임하였다. 1727년(영조 3) 훈련대장 재직 중 무신으로서 파당(派黨)에 관여하고 있다 하여 일시 파직되었다. 이듬해 이인좌(李麟佐)의 난이 일어나자 한성부좌윤으로서 진어대장(鎭禦大將)에 임명되어 반란 주모자의 한 사람인 평안병사 이사성(李思晟)을 체포하고, 총융사가 되어 수원에 출진하여 난군의 일당 이배(李培)를 잡아 포송하는 등 반란군 토벌에 큰 공을 세웠다. 1729년 부사직으로서 과거제의 폐단을 시정할 것을 촉구하였다. 이어 한성부판윤·훈련대장을 거쳐 1734년 형조판서에 올라 해전의 전술과 해방책(海防策) 강구에 진력하였다. 사후 좌찬성에 추증되었으며 시호는 무숙(武肅)이다.

□ 참고문헌 : 『숙종실록』, 『영조실록』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