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열전 안~임 이채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이채

본관은 우봉(牛峯), 자는 계량(季良), 호는 화천(華泉)이며, 도암(陶菴) 이재(李縡)의 손자이다. 1774년(영조 50) 사마시에 합격하고 이듬해 휘령전(徽寧殿) 참봉에 제수되었다. 그후 지평·호조정랑·형조정랑·돈녕부주부를 지냈다. 음죽현감이 되었을 때 무고로 벼슬을 그만두고 귀향하여 학문에 전념함과 동시에 가업을 계승하는 데 힘썼다. 1790년(정조 14) 홍릉령(弘陵令)·지례현감·선산부사·상주목사·충주목사·황주목사 등을 거쳐 1807년 여주목사가 되었다. 익위사의 위수·사어 등의 관직을 거쳐 호조참판·한성좌우윤 및 동지중추부사를 지냈다. 저서로 『화천집』 16권 8책이 있다. 시호는 문경(文敬)이다.

□ 참고문헌 : 『정조실록』, 『순조실록』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