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열전 안~임 이목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이목

조선 인조대의 문관으로 본관은 전주, 자는 문백(文伯), 호는 송교(松郊)이다. 효령대군(孝寧大君)의 후손으로 사옹원봉사 신성(愼誠)의 아들이다. 성혼(成渾), 김장생(金長生)의 문인이다. 1603년(선조 36) 생원시에 입격하고 성균관에서 공부하던 중 1608년 성균관유생 500여인과 지방 유생들과 함께 성혼의 신원(伸寃)을 소청하고 또 이황의 문묘종사(文廟從祀)를 반대하는 정인홍을 청금록(靑衿錄)에서 삭제하도록 하였다. 1612년(광해군 4) 식년문과에서 갑과로 급제하였다. 사재감직장(司宰監直長)·병조좌랑 등을 역임하다가 1615년에 무고로 파직되었다. 1623년 인조반정과 함께 다시 출사하여 정언·수찬·교리 등을 지냈다. 1626년(인조 4)에 대사간이 되고 다음해 정묘호란 때에는 강화도로 왕을 호종하였으며, 그후 부제학·형조참판 등을 역임하였다. 1636년 겨울 병자호란 때에 남한산성으로 왕을 호종하여 협수사(協守使)로 성(城) 위에 올라가 지키며 모진 풍설에도 게을리 하는 일이 없었고 화의를 극력 배척하였다. 환도(還都) 뒤에 윤황(尹煌) 등이 척화(斥和)한 일로 유배됨을 보고 글을 올려 자핵(自劾)하고 물러났다. 1640년 여주목사로 다시 관직에 나아간 뒤 대사헌·동지경연사(同知經筵事) 등을 역임하고 1643년에는 부제학으로 원손보양관(元孫輔養官)을 겸임하였다. 김집(金集)과 서로 친하여 모든 일을 의논해서 하였다. 좌찬성에 추증되었으며 저서로는 『송교유고』가 있다. 시호는 충정(忠正)이다.

□ 참고문헌 : 『선조실록』, 『광해군일기』, 『인조실록』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