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열전 안~임 오재소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오재소

본관은 해주, 자는 극경(克卿), 호는 석천(石泉)이며, 대제학 오원(吳瑗)의 아들이다. 1767년(영조 43) 음직으로 장릉참봉(長陵參奉)을 제수받았으나 나아가지 않고 이듬해 사마시에 합격하여 정릉참봉이 되었다. 1771년 사옹원봉사로 옮겼으나 그해 정시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승정원주서에 제수되었다. 1773년 정6품에 오르고 홍문관 관리가 되었다. 1775년 전강(殿講)에서 수석을 차지하여 숙마(熟馬) 한필을 하사받았으며 그해 승지에 올랐다. 1777년(정조 1) 찬집당상(纂輯堂上)이 되고 이어서 대사간에 올라 홍봉한(洪鳳漢) 역변사건의 처리에 핵심적 역할을 하였다. 1793년 여주목사가 되었다고 한다. 그후 1801년(순조 1) 부호군·진하부사(進賀副使)·대사간·강화유수·한성부판윤·예조판서·판의금부사·우참찬·판돈녕부사 등에 제수되었다. 공사를 처결함에 있어서는 대쪽같이 곧아서 사사로운 정을 개입시키지 아니하였다. 시호는 정헌(定獻)이다.

□ 참고문헌 : 『영조실록』, 『정조실록』, 『순조실록』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