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열전 안~임 오윤해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오윤해

본관은 해주(海州), 자는 여화(汝和), 호는 만운(晩雲)이며, 오희문(吳希文)의 아들로 백부인 오희인(吳希仁)에게 입양되었다. 1588년(선조 21) 생원시에 합격하여 성균관에 들어갔으며, 1610년(광해군 2) 세자익위사부솔(世子翊衛司副率)이 되고 그해 별시문과에서 병과로 급제하여 승문원정자가 되었다. 수찬·교리·응교·예조정랑 등을 역임하고 돈녕부도정(敦寧府都正)을 지낸 뒤 1612년(광해군 4) 여주목사로 나갔다. 공무 집행에 있어서는 엄격한 규율을 지키고 백성을 사랑하여 흉년에 창고를 열어 기민을 진제(賑濟)하여 많은 치적을 남겼다. 1636년(인조 14) 병자호란이 일어나서 강화가 성립되자 벼슬을 버리고 산중에 은거하였다.

□ 참고문헌 : 『광해군일기』, 『인조실록』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