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열전 안~임 여동식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여동식

본관은 함양(咸陽), 자는 우렴(友濂)이며, 1795년(정조 19) 정시문과에서 병과로 급제하였다. 1802년(순조 2)에 수찬·부응교·응교·사인 등을 거쳐 1807년 집의에 올라 정조의 묘정(廟廷)에 배향된 김종수(金鍾秀)의 출향(黜享)과 추탈관작(追奪官爵)을 상소하였다. 이듬해 경상우도암행어사로 다녀온 후 응교로서 황해도 장산(長山)이북 11고을의 세곡을 돈(錢)으로 대납하게 할 것을 청하여 실시하게 하였다. 1816년 여주목사가 되었다고 한다. 대사간·이조참의·동지의금부사 등을 차례로 역임하고 1829년에 사은부사(謝恩副使)로 청(淸)에 파견되었는데 돌아오는 길에 유관참(楡關站)에서 객사하였다.

□ 참고문헌 : 『순조실록』, 『여주군지』(1989)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