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열전 안~임 엄집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엄집

본관은 영월, 자는 경지(敬止), 호는 만회(晩悔)이며, 감찰(監察) 엄성구(嚴聖耉)의 아들이다. 1673년(현종 14) 정시문과에 병과로 급제 1678년(숙종 4) 정언이 되고 부교리·사간·집의·승지 등을 역임하였으며, 1689년 전라도관찰사로 나갔다. 1696년 개성부유수에 승진되었다가 도승지로 전임되었다. 1701년(숙종 27) 공조판서 때에 장희빈(張禧嬪)을 논죄하였고, 다음해 좌참찬·예조판서를 역임한 뒤 우참찬으로 있을 때 병으로 치사하였다. 기개가 있고 청렴하였으며 권문(權門)을 멀리하고 당쟁을 싫어하여 세인의 칭송을 받았다. 와병 사실이 알려지자 임금이 약을 하사하기도 하였다. 시호는 정헌(貞憲)이다.

□ 참고문헌 : 『현종실록』, 『숙종실록』, 『여주군지』(1989)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