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열전 박~심 심의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심의

본관은 풍산(豊山), 자는 의지(義之), 호는 대관재(大觀齋)이다. 풍산군(豊山君) 심응(沈膺)의 아들이며 좌의정 심정(沈貞)의 동생이다. 1507년(중종 2) 증광문과에 병과로 급제, 예문관검열이 되었으며 1509년 호조좌랑을 지냈다. 윤대(輪對)에서 ‘군약신강(君弱臣强)’을 진언하였다가 봉상주부(奉常主簿)를 거쳐 여주부 교수(敎授)로 좌천되었다. 이때 정치의 도리를 밝힌 「십의잠(十宜箴)」을 국왕에게 올려 신임을 받고 사헌부감찰·공조좌랑이 되었으나 관물을 절취하였다는 탄핵을 받아 파직되었다. 서경덕(徐敬德)·성세창(成世昌) 등과 교류하였다.

□ 참고문헌 : 『중종실록』, 『조야집요(朝野輯要)』, 『여주읍지』(1899)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