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열전 박~심 송준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송준

본관은 여산(礪山), 자는 진보(晉甫), 호는 성암(省菴)이며, 장령 송승희(宋承禧)의 아들이다. 1594년(선조 27) 별시문과에서 장원급제하여 이듬해 정언으로 임명된 뒤 병조정랑·수찬·교리·장령·사성(司成)·사간 등에 제수되고 홍문관직제학이 되어 왕에게 『중용』을 강론하였다. 1599년 호조참의가 된 후 1601년 여주목사로 나갔다가 이듬해 병조·이조·형조의 참의를 역임하고 대사성·부제학 등을 지냈다. 1603년 동지부사로 박이장(朴而章)과 함께 명(明)에 가서 황제의 명을 받아 유구국(琉球國)의 국정을 살피고 돌아와 상전(賞典)과 옥권(玉圈) 1부, 공로를 치하한 시(詩) 1절을 하사받았다. 1606년 대사간이 되었으나 병으로 체임되었고, 1608년 당쟁에 연루되어 관직에서 쫓겨났다. 그러나 인조반정 이후 다시 복직되어 이조·병조·형조 등의 당상을 거쳐 1626년 공충도관찰사(公忠道觀察使)에 제수되었다가 사직하였다. 시문에 뛰어났으며 저서로 『성암유고』가 있다.

□ 참고문헌 : 『선조실록』, 『광해군일기』, 『인조실록』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