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열전 강~민 남취명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남취명

본관은 의령(宜寧), 자는 계량(季良), 호는 약파(藥坡)이며, 남상훈(南尙熏)의 아들이다. 1694년(숙종 20) 별시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사헌부지평을 거쳐 홍문관에 들어갔다. 1704년 수찬으로 있으면서 조정에서 박세당(朴世堂)이 지은 『사변록(思辨錄)』을 모두 불태워버리려 하자 부당함을 극력 상소하였고, 이듬해에는 남구만(南九萬), 유상운(柳尙運)의 신원(伸寃)을 위하여 노력하였다. 왕의 신임이 두터워 오랫동안 승지로 재임하였다. 1716년 여주목사로 부임하였는데 사간의 탄핵을 받아 파직되었고, 이듬해 예조참판으로서 동지부사에 발탁되어 청(淸)에 다녀왔다. 1722년(경종 2) 왕이 노론(老論) 4대신의 사사(賜死)를 감형하려 하자 승지로 있으면서 그 불가함을 동료들과 함께 역설하였으며, 그후 대사간으로 있으면서 노론의 축출에 일익을 담당하였다. 영조가 즉위하면서 노론이 집권하자 한때 관작을 삭탈당하고 문외출송(門外黜送)되었으나 1727년(영조 3)에 다시 서용되어 경기도관찰사·병조참판을 거쳐 지돈녕부사를 지냈다.

□ 참고문헌 : 『숙종실록』, 『경종실록』, 『영조실록』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