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열전 강~민 김수익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김수익

본관은 안동, 자는 성로(星老), 호는 청악(靑岳)이다. 1624년(인조 2) 사마시에 입격하고, 1630년 별시에서 병과로 급제, 성균관전적을 거쳐 지제교(知製敎)와 삼사(三司)의 직을 역임하였다. 1636년 병자호란 때 왕을 남한산성으로 호종하였다. 화의(和議)가 성립된 후 척화론자(斥和論者)로서 고향에 돌아가 있다가 1640년에 괴산군수가 되었다. 1645년에 응교(應敎)를 거쳐 의주부윤을 지냈다. 1648년에 병조참의에 임명되고 이듬해 제주목사로 부임하였으나 탐관오리로 탄핵을 받아 영남에 유배되었다가 이경석(李景奭)과 이시백(李時白)의 변호로 1658년(효종 9) 풀려났다. 1662년(현종 3) 풍덕부사(豊德府使)에 임명되었으나 부임하지 않았다. 1666년 여주목사에 임명되어 잠시 부임하였다가 벼슬을 내놓고 고향으로 돌아갔다. 시호는 충경(忠景)이다. 저서로는 『남악집(南岳集)』이 있다.

□ 참고문헌 : 『인조실록』, 『효종실록』, 『현종실록』, 『숙종실록』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