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충효열인물 정적의 처 청풍...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정적의 처 청풍 김씨

조선 선조대의 절부(節婦)이다. 함평현감 정응린의 장남인 부호군 정적의 처(妻)이다. 임진왜란 때 의병을 일으킨 시아버지와 시댁 일가를 쫓아서 의병부대에 합류하였다. 남편 정적이 강원도로 군량미를 조달하러 간 사이에 지평의 고라산에서 일어난 왜적과의 전투에서 시아버지가 적탄에 맞아 낭떠러지에서 떨어져 죽자, 김씨는 곧바로 내려가 시아버지의 주검을 확인하고 통곡하다가 왜적이 쫓아왔는데도 두려워하지 않고 저항하다가 죽임을 당하였다. 광해군 때 정문(旌門)이 내려졌다. 그 행적이 1617년(광해군 9) 왕명에 의해 편찬된 『동국신속삼강행실도(東國新續三綱行實圖)』에 목판화와 함께 실려 있는데 당시에는 이천부인(利川府人)으로 소개되어 있다. 또한 일본 천리대(天理大)에 소장되어 있는 1683년(숙종 9) 편찬의 『여주목고적병록성책(驪州牧古蹟並錄成冊)』 절부(節婦)편에도 등재되어 있다.

□ 참고문헌 : 『동국신속삼강행실도』(1617), 『여주목고적병록성책』(1683)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