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충효열인물 우낙상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우낙상

조선후기의 효자로 자는 백원(伯圓)이다. 어머니가 풍토병으로 앓아눕자 손수 병간호를 하였으며 입으로 독(毒)을 빨아내어 효험을 보았다. 약으로 쓰기 위해 개를 구하였으나 얻지 못하던 중 홀연히 호랑이가 개를 물고 나타나 약으로 쓰게끔 주었다고 한다. 어머니의 병이 위독하여 결국 돌아가시자 피눈물을 흘리며 울다가 죽었다. 1892년(고종 29) 2월 24일 여주 유생들이 포상할 것을 청하여 상이 내려졌다.

□ 참고문헌 : 『여주읍지』(1899), 『경기도의 효 문화유산과 인물』(2003)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