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충효열인물 박명룡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박명룡

조선 인조대의 충신으로 본관은 죽산(竹山)이고 자는 견숙(見叔)이다. 증참판 박율(朴慄)의 손자이자 증호조판서 박정호(朴挺豪)의 아들이며 구성부사(龜城府使) 박성룡(朴成龍)의 동생이다. 여주 읍치에서 30리 떨어진 곳에 거주하였다. 어려서 부모를 여의었고 자라면서 말 타고 활 쏘는 것을 좋아하였다. 1616년(광해군 8) 무과에 급제하여 선전관에 제수된 이후 오위도총부도사·조산만호(造山萬戶)를 역임하였다. 소근진수군첨절제사(所斤鎭水軍僉節制使)의 임무를 마치고 돌아오던 1624년(인조 2) 이괄의 난을 만나 형 박성룡과 함께 부원수 이수일(李守一)을 도와 공을 세우고 원종공신에 녹훈되었다. 또한 고부군수로 부임하였으나 북방 오랑캐들의 움직임이 심상하지 않으니 북방으로 보내 달라고 여러 번 상소하여 평안도병마우후로 임명되었다. 1627년 후금(後金)이 정묘호란을 일으켜 의주(義州)를 함락하고 안주(安州)에 다다라 화친을 청했을 때 “싸움이 있을 뿐 화해란 없다”고 말하고 수백 명밖에 안 되는 군민(軍民)을 이끌고 싸웠다. 혼자 성 위에 올라가 활을 들고 수백 명의 적을 사살하였고, 활을 쏠 수 없게 되자 칼을 들고 적과 맞서 많은 적을 죽였으나 중과부적으로 인해 결국 전사하고 말았다. 난이 끝난 뒤 안주(安州)에 사우(祠宇)를 세워 제향하였다. 인조는 그의 죽음을 애통히 여겨 병조판서를 추증하고 충신 정려를 하사하였다. 시호는 충민(忠愍)이다. 묘는 이천시에 있다.

□ 참고문헌 : 『여주읍지』(1899), 『죽산박씨세보(竹山朴氏世譜)』(1855), 『이천시지』(2001)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