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충효열인물 김제겸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김제겸

조선 경종대의 충신으로 본관은 안동이고 자는 필형(必亨), 호는 죽취(竹醉)이다. 영의정 김창집의 아들로 숙부 김창흡에게 수학하였다. 1705년(숙종 31) 진사가 되고, 1710년 세마(洗馬)로 기용되었으며 고양군수를 지냈다. 사복시첨정으로 재직 중 1719년(숙종 45) 증광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정언·헌납·집의·응교·교리·사간·예조참의·승지 등을 역임하였다. 1722년(경종 2) 아버지가 노론4대신의 한 사람으로서 소론의 김일경(金一鏡)과 목호룡(睦虎龍) 등에 의해서 사사되자 울산에 유배되었다가 부령(富寧)으로 이배된 후 사형 당하였다. 조성복(趙聖復), 김민택(金民澤)과 함께 신임사화 때 죽은 삼학사(三學士)의 한 사람으로 꼽힌다. 사후인 1725년(영조 1)에 관작이 복구되고 좌찬성에 추증되었다. 시호는 충민(忠愍)이다. 저서로 『죽취고(竹醉稿)』, 편서로는 『증보삼운통고(增補三韻通考)』가 있다. 묘는 대신면 초현리에 있다.

□ 참고문헌 : 『경종실록』, 『영조실록』, 『여주읍지』(1899)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