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일반인물 정~홍 한형길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한형길

조선 인조대의 문신으로 본관은 청주, 자는 태이(泰而)이고, 호는 유촌(柳村)이다. 한성원(韓性源)의 손자이자 한담(韓談)의 아들이나 한의(韓檥)에게 입후(入後)되었다. 1606년(선조 39) 진사시에 합격하였으며, 1620년(광해군 12) 정시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였다. 그 후 의성현령을 거쳐 장령에 임명되었다가 1637년(인조 13) 동부승지로 발탁되었다. 형벌을 매우 엄격하게 적용하여 여러 면에서 원한을 샀으나 일을 잘한다는 평가를 받았다. 도승지를 제수받았고, 1642년 세자를 배종하여 심양(瀋陽)에 갔으나 세자를 잘 보필하지 못하고 심양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조정에 보고하지 않았다고 탄핵을 받았다. 이후 관직이 병조참판에 이르렀다. 묘는 여주시 오금동 웃말에 위치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