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일반인물 정~홍 조전주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조전주

조선 숙종대의 문신으로 본관은 창녕, 자는 만취(萬聚), 호는 낙재(樂齋)이다. 문충공 조한영의 아들이나 계부인 조한상에게 입후되었다. 1660년(현종 1) 진사가 되고 입사(入仕)한 후 여러 고을의 군수를 거쳐 부사를 역임하였다. 백성의 진휼에 힘썼으며, 특히 판단이 예리하여 사건을 공정하게 처리했다. 옥천군수로 있을 때에 재사(齋舍)에 ‘이망(二罔)’이라는 현판을 달았는데 그것은 『서경(書經)』의 「우서(虞書)」 중에 “도리에 어그러지게 하여 백성의 칭찬을 구하지 말고(罔違道以干譽), 백성의 뜻을 어기고 자기의 욕심대로 하지 말라(罔咈百姓以從欲)” 뜻이다. 일찍이 말하기를 “내가 백성에게 임하여 비록 특이한 정사는 한 것이 없으나 이 두 자(字)에는 거의 부끄러운 마음이 없다”고 하였다. 평소에 학문을 즐겼다. 묘는 대신면 장풍리에 있다.

□ 참고문헌 : 『명곡집(明谷集)』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