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일반인물 정~홍 조상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조상

조상(趙鋿)은 조선 영조대의 문신으로 본관은 순창(淳昌)이고 자는 자상(子常)이다. 참판 조수익(趙壽益)의 현손이자 진사 조광규(趙光奎)의 아들이다. 남인(南人) 가문의 출신으로 여주에서 살았다. 1723년(경종 3) 증광문과에 급제하였으나 관직이 병조좌랑에 그쳤다. 노론(老論)이 아니면 출세할 수 없는 시대상황을 비판하고 1728년 무신란(戊申亂)에 적극 가담하여 친척인 조덕규(趙德奎)·조관규(趙觀奎)를 비롯한 친구 신윤조(辛胤祖) 등과 함께 세력을 확장시켰으나 난이 진압되면서 붙잡혀 사형 당하였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