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일반인물 서~임 임희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임희재

조선 연산군대의 문신으로 본관은 풍천, 자는 경여(敬輿), 호는 물암(勿菴)이고, 도승지 임사홍의 아들이다. 1486년(성종 17) 진사시에 장원으로 합격하고 1498년(연산군 4) 식년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여 승문원정자가 되었으며, 이어 사가독서(賜暇讀書) 하였다. 그러나 김종직(金宗直)의 「조의제문(弔義帝文)」이 세조의 왕위 찬탈을 비방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김종직의 제자였던 임희재도 경성(鏡城)으로 유배되었다. 그리고 병풍에 시 한 절구를 써놓은 것이 연산군의 심기를 건드리게 되어 종성(鍾城)으로 다시 유배되었다가 풀려났으나 1504년 갑자사화가 일어나자 무오사화 때 죽은 이목(李穆)의 붕당으로 지목되어 죽었다. 아버지 임사홍을 비롯한 다른 형제들과는 달리 권력을 배척하였다. 글씨를 잘 썼으며 특히 해서에 능하였다. 작품으로 임원준(任元濬) 신도비와 성건(成健) 묘비가 있다.

□ 참고문헌 : 『성종실록』, 『연산군일기』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