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일반인물 서~임 이유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이유

조선 제4대 왕인 세종의 왕자로 어머니는 소헌왕후(昭憲王后)이다. 1433년(세종 15) 금성대군(錦城大君)에 봉해지고 1437년 참찬 최사강(崔士康)의 딸과 혼인했다. 1452년 조카인 단종(端宗)이 즉위하자, 형인 수양대군(首陽大君)과 함께 하사품을 받으면서 보필할 것을 약속하였다. 그리고 1453년 수양대군이 정권 탈취의 야심을 가지고 김종서(金宗瑞) 등을 제거하자 어린 단종을 보호하기로 결심하였다. 1455년 왕의 측근을 제거하려는 수양대군에 의해서 당여(黨與)를 키운다는 죄명을 받고 삭녕(朔寧)에 유배되었다가 다시 광주(廣州)로 이배되었다. 이해에 수양대군은 결국 어린 단종을 핍박해 왕위를 선양(禪讓)받았다. 이에 불만을 품은 성삼문(成三問)과 박팽년(朴彭年) 등이 중심이 되어 단종 복위를 계획하다가 실패하였다. 그 결과 여기에 가담한 자들은 대부분 처형되고, 단종은 노산군(魯山君)으로 강봉되어 강원도 영월로 유배되었다. 이때 금성대군도 삭녕에서 다시 경상도 순흥(順興)으로 옮겨졌다. 순흥에 안치된 후 부사 이보흠(李甫欽)과 함께 모의해 고을 군사와 향리를 모으고 도내의 사족(士族)들에게 격문을 돌려서 의병을 일으켜 단종 복위를 계획하였다. 그러나 거사 전에 관노(官奴)의 고발로 실패로 돌아가 처형당하였다. 시호는 정민(貞愍)이다.

□ 참고문헌 : 『세조실록』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