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일반인물 서~임 원유남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원유남

조선 인조대의 무신으로 본관은 원주, 자는 관보(寬甫)이고, 조방장 원호(元豪)의 아들이자 원두표의 아버지이다. 1583년(선조 16) 무과에 급제하였고, 1586년 무과중시에서 또 급제하였다.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권율(權慄)의 휘하에서 공을 세웠고 1597년 정유재란 때에는 분의복수군(奮義復讎軍)에 장령으로서 활약하였다. 1605년 창성부사, 1612년(광해군 4) 밀양부사, 1615년 도총관, 1623년 경기수사를 거쳐 지중추부사가 되고 1623년 인조반정에 가담하여 정사공신 3등에 책록 되어 원계군(元溪君)에 봉해졌다. 1624년(인조 2) 이괄의 난이 일어나자 왕명을 받아 유도대장으로서 재상 윤방(尹昉)과 더불어 한양을 지켰다. 시호는 충숙(忠肅)이며 묘는 북내면 장암리에 있다.

□ 참고문헌 : 『선조실록』, 『광해군일기』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