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일반인물 서~임 신감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신감

조선 인조대의 문신으로 본관은 평산(平山), 자는 명원(明遠), 호는 소선(笑仙) 또는 만옹(慢翁)이다. 신영(申瑛)의 손자이자 신승서(申承緖)의 아들이며 영의정 신흠(申欽)의 동생이나 신광서(申光緖)에게 입후(入後)되었다. 1597년(선조 30) 별시문과에 급제 후 여러 관직을 거쳐 1599년 평안도평사가 되었다. 1601년 사간원정언·세자시강원사서 등을 지내고 이듬해 예조와 병조정랑을 역임하였다. 1603년 춘추관기주관이 되어 임진왜란 때 소실된 실록의 재간(再刊)에 참여하였다. 1605년 봉산군수로 나갔으며 광해군 때는 원주목사를 지냈다. 인조 초에는 충청도관찰사로서 공주산성을 수축하여 국난에 대비하였다. 그후 남원부사로 선정을 베풀었으며, 1628년(인조 6) 강화부유수가 되었다.

□ 참고문헌 : 『선조실록』, 『광해군일기』, 『인조실록』,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