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일반인물 경~박 박신규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박신규

조선 숙종대의 문신으로 본관은 밀양(密陽)이고 자는 봉경(奉卿)이며 호는 죽촌(竹村)이다. 참판 박진원(朴震元)의 손자이자 첨지중추부사 박계영(朴啓榮)의 아들이다. 1652년(효종 3)에 진사가 되었고, 1660년(현종 1) 식년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였다. 비록 젊어서 재간(才幹)은 있었지만 성질이 거칠고 거슬리며 행실에 검속(檢束)이 없었다. 그래서 사대부로 자처하지를 아니하였다. 전주판관을 지낼 때 선정을 베풀어, 중한 죄수를 놓친 일에 연좌되어 파직을 당하게 되었을 때 선처를 받았다. 임기가 끝난 뒤 백성들의 유임 상소로 재임되기도 하였다. 뒤에 좌부승지를 거쳐, 1679년(숙종 5)에는 경상도관찰사로 나가 역시 선정하여 청백리에 녹선(錄選)되었으며, 1680년에는 형조판서로 특진되었다. 이듬해 한성부판윤을 지내다가 한때 안변부사(安邊府使)로 좌천되었으나, 1685년 호조판서에 다시 승진하였다. 시호는 청숙(淸肅)이다.

□ 참고문헌 : 『숙종실록』, 『번암집(樊巖集)』, 『국조방목(國朝榜目)』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