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일반인물 경~박 민형수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민형수

조선 영조대의 문신으로 본관은 여흥, 자는 사장(士長)이고, 민유중의 손자이며 민진원의 아들이다. 1719년(숙종 45) 사마시에 합격하였고 1725년(영조 1) 증광문과에 급제하였다. 1726년 설서(說書)를 거쳐 검열(檢閱)과 한림(翰林) 등을 역임하였다. 1729년 정언으로서 소론이던 좌의정 이광좌를 소척(疏斥)하다가 이천현감으로 쫓겨났다. 1733년(영조 9) 부수찬이 되었으나 이광좌를 또 소척하다가 갑산(甲山)으로 유배되었다. 1739년 부사직으로서 동생과 함께 아버지의 신원을 위하여 이광좌를 다시 소척하다가 해남현에 유배되었으며, 1741년에는 형조참판이 되었다. 함경도관찰사로 있을 때에는 북관의 진보(鎭堡) 설치에 힘을 기울였고 구휼(救恤)을 위해 힘쓰기도 하였다.

□ 참고문헌 : 『여흥민씨삼방파보』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