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일반인물 경~박 민통수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민통수

조선 영조대의 문신으로 본관은 여흥, 자는 사연(士淵)이다. 민유중의 손자이자 민진원의 아들이며 판서 송상기(宋相琦)의 사위이다. 1721년(경종 1) 사마시에 장원으로 합격하였고 참봉(參奉)으로 1734년(영조 10) 문과에 급제하였다. 1739년 교리(校理)로 있을 때는 형인 민형수(閔亨洙)와 함께 정미환국(丁未換局) 이후 아버지가 당론자로 오해받고 있음은 부당하다고 하며 이광좌(李光佐)를 소척하였다. 광주부윤으로 있을 당시에도 이광좌를 논척하며 아버지를 신원하는 소를 올렸다. 1741년(영조 17) 이조정랑이 되었으나 정사를 돌보지 않아 성환찰방(成歡察訪)으로 좌천되었다. 이듬해 승지 등을 지내고 다시 광주부윤이 되어서는 백성과 군병을 괴롭히는 복호(復戶)의 가징(加徵)을 혁파하는 정책을 건의하여 비변사에서 논의하게 하였다.

□ 참고문헌 : 『여흥민씨삼방파보』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