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일반인물 경~박 민진주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민진주

조선 숙종대의 문신으로 본관은 여흥(驪興), 자는 유문(孺文)이고, 민시중의 아들이며 송시열의 문인이다. 1673년(현종 14) 생원시에 합격하였고, 1680년(숙종 6) 음서로 평강현감(平康縣監)이 되었으며, 1684년(숙종 10) 문과에 급제하여 예조좌랑이 되었다. 사학(四學) 유생인 윤증(尹拯)을 비롯한 그 일당(一黨)의 미움을 사서 사퇴하였으나 복직하였고 지평으로 승진하여 이조좌랑 등을 역임하였다. 1689년 기사환국 당시 삭직되었으나 1694년 갑술환국으로 다시 관직에 나와 대사간 등을 역임하고 평안도관찰사가 되었다. 당시 그는 선정을 펼쳐 치적이 많았으나 좌의정 윤지선(尹趾善)에 의해서 면직되었다. 다시 복직되어 청(淸)에 다녀왔고 이조참판 등을 역임하였다. 사후 영의정에 추증되었고 시호는 정간(貞簡)이다. 묘는 여주시 월송동에 있다. 1899년에 편찬한 『여주읍지』의 명환편에 등재되어 있다.

□ 참고문헌 : 『여흥민씨삼방파보』, 『여주읍지』(1899)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