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일반인물 경~박 민영위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민영위

조선 고종대의 문신으로 본관은 여흥이고 자는 숙경(叔經)이다. 민유중의 7세손이자 민치화(閔致和)의 손자이며 민원용(閔元鏞)의 아들이다. 1848년(헌종 14) 증광문과(增廣文科)에서 장원하였으며 1865년(고종 2) 이조참판에 임명되었다. 1869년 사헌부대사헌에 제수되고 양관제학(兩館提學)을 거쳐 의정부좌찬성에 이르렀다. 1882년 임오군란(壬午軍亂) 때 명성황후를 여주에 있는 자택에 피난시켰다. 사후 영의정에 추증되었으며 시호는 충문(忠文)이다. 1899년에 편찬한 『여주읍지』의 명환편에 등재되어 있다.

□ 참고문헌 : 『매천야록』, 『여흥민씨삼방파보』, 『여주읍지』(1899)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