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일반인물 경~박 민백상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민백상

조선 영조대의 문신으로 본관은 여흥이고 자는 이지(履之)이다. 민유중의 증손이자 민진원의 손자이며 민형수(閔亨洙)의 아들이다. 1735년(영조 11) 진사시에 합격하였고 1740년(영조 16) 문과에 급제하였다. 예문관검열을 거쳐 1741년 교리가 되어 서원과 사우(祠宇)의 남설을 금지하자는 대신들의 주장을 반박한 바 있고 신임사화(辛壬士禍)에서 화를 입은 아버지의 신원을 간청하였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1748년 경상도관찰사가 되었으며 3년 후 대사간이 되었다. 다시 아버지를 포함한 신임사화에서 화를 입은 인물의 신원을 주장하며 소론 일파의 처벌을 극론하다가 거제도로 유배되었다. 그 후 소환되어 대사헌을 역임하였고 1757년(영조 33)에는 평안도관찰사로서 중국과의 밀무역에 따른 폐단의 개혁을 건의하였다. 1760년 우의정이 되었으나 이듬해에 타계했다. 평소 홍봉한(洪鳳漢), 김상복(金相福) 등과 함께 우의가 깊었는데 이들이 차례로 정승이 되자 세상에서 삼태지우(三台之友)라고 하였다. 장조(莊祖)의 묘정(廟庭)에 배향되었고 시호는 정헌(正獻)이다.

□ 참고문헌 : 『여흥민씨삼방파보』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