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조선시대의 인물 일반인물 경~박 김제겸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김제겸

조선 경종대(景宗代)의 충신으로 본관은 안동, 자는 필형(必亨), 호는 죽취(竹醉)이고, 영의정 김창집의 아들이다. 1705년(숙종 31) 진사시험에 합격하여 1710년 세마가 되었고 고양군수를 거쳐 사복시첨정으로 재직 중 1719년 증광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였다. 이후 정언·헌납·부수찬·교리·사간·응교·예조참의·승지로 있다가 1722년(경종 2) 아버지 김창집이 노론 4대신의 한사람으로서 소론의 김일경(金一鏡), 목호룡(睦虎龍) 등에 의해 사사되자 울산(蔚山)으로 유배되었고 뒤에 부령(富寧)으로 이배되었다가 사형당하였다. 조성복(趙聖復), 김민택(金民澤)과 함께 신임사화(辛壬士禍) 때 죽은 삼학사(三學士)의 한 사람으로 꼽힌다. 1725년(영조 1) 관직이 복구되고 좌찬성에 추증되었다. 시호는 충민(忠愍)이며 묘는 대신면 초현리에 있다.

□ 참고문헌 : 『숙종실록』, 『경종실록』, 『영조실록』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