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성씨와 동족마을 개요 여주지역 성씨 ... 주요 성씨들의 ...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주요 성씨들의 통혼 관계

먼저 원주(원성) 원씨 시중공계(侍中公系)의 선대(先代) 계보 『원주원씨족보』를 보면 8세 원헌(元憲, 益興君)의 부인이 “원주(原州) 원씨(元氏) 천상(天常) 녀(女), 윤적(允迪) 손(孫)”으로 기록되어 있다. 즉 이를 시조 원경(元鏡)으로 하는 『원주원씨세보』에 보면 원헌 부인의 조부는 18세 원윤적(元允迪)으로 나오며 이는 15세기 초경에 일어난 통혼이었음을 알 수 있다. 거꾸로 후자의 족보에는 24세 원형연(元瑩然)은 1473년생으로 묘가 북내면 신접리 적지촌(赤芝村)에 있는데 그의 부인이 “원성(原城) 원씨(元氏) 증참판(贈參判) 중륙(仲稑) 녀(女) 신유생(辛酉生)”으로 나와 당시 서로간에 부계계통이 전혀 다름을 인식하고 있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음성공(陰城公) 10세 원효이(元孝而)의 아들인 원성 원씨 11세 원중륙(元仲稑)은 여흥 민씨를 부인으로 맞이하였다. 그리고 그의 누이는 남양 홍씨 홍귀손(洪貴孫)에게 시집을 갔다. 남양 홍씨 예사공파(禮史公派) 중 사직공파(司直公派) 계보를 보면 사직공 13세 계연(季涓)의 아들이 14세 홍귀손이다.

남양 홍씨 음성공파의 계보를 더 살펴보면 17세 만석(萬石, 1622~1666)이 여흥 민씨 민회(閔晦)의 딸을 부인으로 맞이하였고, 그의 아들 18세 몽은(夢殷, 1656~1694)은 가평의 거족 연안 이씨 이명한(李明漢)의 손녀를 부인으로, 손자 19세 명직(命稷, 1683~1725)은 이웃 지평(현 양평)의 거족인 덕수 이씨 이여(李畬)의 딸을 부인으로 각각 맞이하여 대를 이어 부근 고을의 거족들과 혼맥을 이루었음이 확인된다. 남양 홍씨 사직공파 사직공 계연의 증손인 16세 덕연(德演, 1493~1553)의 부인은 용인 이씨이고 후에 대신면 계림리로 이묘(移墓)하였다. 문정공파(文貞公派)에서는 기천(沂川) 홍명하(洪命夏)가 선조부마인 신익성(申翊聖)의 딸과 혼인하였다.

청주 한씨의 혼맥도 지역적으로 광범위하다. 문정공파(文靖公派) 중 사무파(士武派)인 18세 효윤(孝胤, 1536~1580)의 부인은 평산 신씨 신건(申健)의 딸로 그 인연인지 상촌 신흠(申欽)이 묘지를 찬하였다. 23세 종석(宗奭)은 부인으로 여흥 민씨 민종도(閔宗道)의 딸을 맞아들였다. 28세 계원(啓源, 1814~1882)은 남양 홍씨 홍영관(洪永觀)의 딸을 부인으로 맞아들였다. 31세 기홍(基弘)은 충청도에 거주하던 안동 권씨 유회당(有懷堂) 권이진(權以鎭)의 후손 권경채(權景采)의 딸을 아내로 맞이하였다. 청주 한씨 문정공파 중 삼등공파(三登公派) 후손인 19세 형길(亨吉, 1582~1644)의 부인은 해고(海皐) 연안 이씨 이광정(李光庭)의 딸이다. 문정공파 중 사개파(士介派) 중에서는 20세 필원(必遠)이 덕수 이씨 이단하(李端夏)를 사위로 맞이하였으며 21세 여우(如愚, 1632~1682)의 부인은 남양 홍씨 홍중보(洪重普)의 딸이다.

(구)안동 김씨 문단공파(文端公派)의 16세 김전(金銓)은 원해익(元海益)의 딸을 부인으로 맞이하였다. 무송 윤씨 대사성공파(大司成公派)는 19세 택무(宅茂, 1771~1815)가 여흥 민씨 민진우(閔震佑)의 딸과 혼인하였다. 전주 이씨는 영응대군파(永膺大君派)의 8세 이만재(李萬材)의 부인은 원주 원씨 안두추(安斗樞)의 딸이다.

창녕 조씨는 문충공파(文忠公派) 33세 조전주(曺殿周, 1640~1696)가 선조부마인 남양 홍씨 홍주원(洪柱元)의 딸을 부인으로 맞아들였다. 파평 윤씨 판도공파는 20세 계손(季孫, 1467~1534) 때 무송 윤씨 윤백연(尹伯涓) 딸을 부인으로 맞이하고 처가와의 인연으로 여주로 입향하였다.

전주 유씨는 6세 숭조(崇祖,1452~1512)가 여흥 민씨 형손(亨孫)의 딸을 아내로 맞이하였다. 은진 송씨 송월재공파(松月齋公派) 14세 규징(奎徵)은 능성 구씨 구소(具熽)의 딸과 혼인하였다.

이상은 여러 통혼 사실 중 부분적인 몇 가지 사례에 지나지 않은 것이고 이밖에도 각 성씨들이 지역내, 혹은 외에서 광범위하게 통혼관계를 맺은 사실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조선 후기에 들어와 당색에 따른 가름으로 일부 폐쇄적인 혼맥관계가 드러나기는 하지만, 학맥이나 서원출입에서 보는 것과 같은 현상은 두드러지지 않다.

여주 거족들의 통혼에서는 왕실과의 혼인 사례를 비교적 많이 볼 수 있다.

앞서의 원주(원성) 원씨 18세 몽린(夢麟, 1648~1674)은 효종(孝宗) 제5녀인 숙경공주(淑敬公主)와 혼인하여 흥평위(興平尉)가 되었고, 19세 이명직은 딸을 정순왕후(貞純王后)의 아버지인 경주 김씨 김한구(金漢耉)에게 시집보냈다.

안동 권씨 추밀공파 중 길창군파(吉昌君派)의 파조인 권규(權跬, 1393~1421)는 16세 권근(權近)의 3남인데 태종의 3녀 경안궁주(慶安宮主)와 혼인하여 길창위(吉昌尉)에 봉해졌다가 후에 길창군이 되었다.

무송 윤씨는 공조판서(工曹判書)를 지낸 공호공(恭胡公) 8세 사익(思翼, 1478~1563)의 아들 옥(玉, 1511~1584)은 막내딸(德嬪)을 순회세자(順懷世子, 1551~1563)에게 시집 보내 세자의 장인으로 공조참판을 지냈다.

황주 변씨 변광보(邊光輔, 1644~1662)는 소현세자 3녀인 경순군주(慶順郡主, 1643~1697)와 혼인하여 황창부위(黃昌副尉)에 봉작되었다. 밀양 박씨의 경우는 고려 말기 문신인 박득중(朴得中)의 둘째아들 갱(쨨)이 정종(定宗)의 딸 함양옹주(咸陽翁主)와 혼인하여 밀령위(密寧尉)에 봉해졌다. (신)안동 김씨 충헌공파(忠獻公派)의 문근(汶根, 1801~1863)도 국구(國舅)로서 부원군(府院君)이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