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사 조선후기 여주목... 임진왜란과 여주 임진왜란 전후 ... 부세제도의 운영... 공물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공물

공물은 민호를 대상으로 상공과 별공으로 나누어 토산물을 부과하였다. 초기에는 매년 연말이 되면 국가가 다음해의 소요물품의 종류·수량 및 품질 등을 괘지에 기록한 횡간(橫看)과 이에 따라 각 지방 관하에 내려준 징수목록인 공안(貢案)을 작성하여 비교적 조직적으로 징수하였다. 공물의 품목은 『세종실록』지리지에 보면 크게 수공업품, 광산물, 수산물, 짐승가죽·털·고기, 과실류, 목재류, 약재 등이 있었다. 이러한 공물들은 중앙으로의 수송이나 납입과정에서 상납해야 할 당사자 대신 영리수단으로서 상납을 청부하여 그 대가를 챙기는 방납(防納)의 폐단이 발생하였고, 왜란 이후에 심해져서 공물제도를 폐지하고 대동법(大同法)을 시행하기에 이르렀다.

대동법은 1년간의 공물의 대가를 통산하여 전결수에 할당한 액을 미곡으로 환산하여 전국의 전결에 부과하고, 그 수입으로 중앙 및 지방의 국가기관이 필요로 하는 물자를 상인으로부터 구입하여 사용하도록 한 제도이다. 대동법은 1608년(광해군 즉위년)에 경기도에서 처음 시행되었고 전국적으로 실시되기까지는 100여 년의 시간이 걸렸다. 과세율은 경기·충청·전라·경상의 4도와 강원도의 일부 지방에는 논·밭 모두 1결당 쌀 12말로 통일되었고, 황해도의 밭에는 조, 논에는 쌀 2결당 별수미 3말을 합하여 15말을 징수하였다. 한편 산간지역에서는 쌀 대신 무명·베·돈으로 대납할 수 있게 하였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