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사 조선후기 여주목... 임진왜란과 여주 주요 전투와 의... 원호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원호

원호는 조선중기의 무신으로 본관은 원주(原州), 자(字)는 중영(仲英)이며, 고려(高麗) 시중(侍中) 홍필(弘弼)의 9대손이다. 할아버지 팽조(彭祖)는 무과에 급제하여 전쟁에 나간 일이 세 번이나 있었고, 아버지 송수(松壽)도 무과에 급제하여 벼슬이 첨추(僉樞)에 이르렀다. 원호도 김덕수(金德秀)에게 글을 배워 어려서부터 경사(經史)를 통달하여 촉망을 받았으나 문(文)을 버리고 무(武)를 택하여 1567년(명종 22)에 무과에 급제하였다. 선전관(宣傳官)에 이어 내외직을 두루 거쳐 경주 통판(通判), 운산(雲山)·단천(端川) 군수(郡守), 경흥(慶興)·경원(慶源) 부사(府使) 등을 지냈다. 경원부사로 있을 때에는 이탕개(尼湯介)의 침입을 격퇴하였다. 임진왜란이 일어난 후에는 강원도조방장이 되어 여주의 신륵사·구미포·마탄 등지에서 왜적을 물리치는 전과를 올려 여주목사 겸 경기강원 양도방어사가 되었다. 얼마 뒤 강원감사(江原監使) 유영길(柳永吉)의 격문을 보고 병사를 이끌고 강원도로 가던 중 금화(金化)에서 큰 적을 만나 산성에 올라가 저항하였으나 중과부적(衆寡不敵)으로 버티지 못하고 낭떠러지로 자진하여 순국하였다. 이 같은 원호의 충절에 대해 조정에서는 병조판서(兵曹判書)에 추증하고 부인에게 월봉(月俸)을 하사하였고, 명나라에서도 황제가 백금 20냥을 보내주었다. 1653년(효종 4)에는 충장(忠壯)이란 시호를 내렸고, 금화에 충장사, 원주에 충렬사를 세워 제향하였다. 후에 아들 원유남(元裕男)이 귀하게 되어 순충보조공신의정부좌의정원창부원군(純忠補祚功臣議政府左議政原昌府院君)으로 추증(追贈)하였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