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사 조선후기 여주목... 임진왜란과 여주 주요 전투와 의... 구미포전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구미포전투

여주에서 왜군과의 전투로 성과를 올린 사람은 원호(元豪)이다. 원호는 1592년(선조 25) 임진왜란이 일어나자마자 바로 성으로 들어가 그 공으로 강원도조방장(江原道助防將)이 되어, 동로(東路)를 방비할 명을 받고, 수하의 병졸들을 모아 강원도 평해(平海)에 도착하였다. 그러나 적이 이미 북침하여 마령(馬嶺)을 넘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여러 진들이 무너지고 그의 군대도 흩어졌다. 이에 원호는 원주(原州)를 거쳐 여주(驪州)로 돌아와 향병(鄕兵)을 소집하여 여강의 신륵사(神勒寺)에서 적을 섬멸하고 주둔하면서 왜적이 나루를 건너지 못하도록 차단하였다.1) 승첩(勝捷)과 함께 빼앗은 왜적의 장물(裝物)을 평양의 행재소(行在所)에 보내니 그에게 가선(嘉善)의 품계를 주고 여주목사(驪州牧使) 겸 경기·강원방어사(京畿江原道防禦使)에 임명하였다. 비변사에서도 원호의 공을 높이 평가하여 조방장을 겸임시켜 양도(兩道) 부근의 고을들을 다 절제(節制)하여 적을 초멸하고, 음죽현감(陰竹縣監)과 더불어 동서로 기각지세(掎角之勢)2)를 이루어 함께 적을 치는 방법을 건의하기도 하였다.3)

원호가 신륵사에서 승리한 후 강원감사 유영길(柳永吉)이 급히 그를 불러 원주로 돌아가 방비가 허술하게 되자 적이 다시 강을 건너 북상하여 민가를 약탈하고 군량 등을 탈취하였다. 이때 적의 대군은 원주에 주둔하였고 여주의 구미포(龜尾浦)에 주둔한 왜적은 조총(鳥銃)은 없고 오직 활과 칼만 가졌는데 성질이 잔인·포악하여 만나는 자는 모두 죽였으므로 백정왜[屠子倭]라고 불렀다. 원주에서 소식을 듣고 군사를 이끌고 온 원호는 밤을 틈타 왜군을 갑자기 습격하였고, 습격을 받은 적들은 활을 쏘며 반격하였지만 관군(官軍)이 포위하고 나오는 자마다 사살하여 모두 죽었다.4) 이때 목을 벤 것만 수백 급이고 살상자는 헤아릴 수가 없었다. 이로 인해 군대의 형세가 크게 떨쳤고, 적의 왕래를 단절하여 서쪽으로 이천·광주와 북으로 지제·양주에 이르는 수백 리에서 모두 편안하고 적의 칼을 보지 못하게 되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