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현재/예정 전시

세종, 왕이 되신 날

  • 1-2.jpg
    일시
    2018-09-12 ~ 2018-12-30
    장소
    기획전시실(황마관 1층)
    내용
     
    1418년 8월 11일. 조선 태종의 셋째 아들 충녕대군은 왕세자가 된지 두 달 만에 조선 제4대 왕으로 즉위하였다. 그가 바로 우리나라 역사상 최고의 성군으로 손꼽히는 세종(世宗, 1397~1450년, 재위 1418~1450년)이다.
    2018년은 세종대왕이 즉위하신지 600돌이 되는 뜻깊은 해이다. 세종대왕 영릉(英陵)을 모시고 있는 여주에서는 이를 기념하고자 특별기획전을 준비하였다.

    이번 여주박물관 전시에서는 조선시대 왕의 즉위식과 세종대왕의 즉위과정, 그리고 애민정신을 바탕으로 하는 세종대왕의 업적을 살펴보았다.
    전시는 총 5부로 구성되었다. 1부 ‘조선시대 왕의 즉위식’에서는 조선시대 즉위식의 유형과 과정을 살펴본다. 2부 ‘세종, 왕위를 향하여’에서는 세종이 탄생하여 왕으로 즉위하는 과정을 한 눈에 정리하였다. 3부 ‘세종의 업적’에서는 과학, 농업, 의학, 음악, 그리고 훈민정음 창제 등 광범위한 분야에서 빛을 발한 세종의 여러 업적과 성격을 조명한다. 4부 ‘세종 영릉’에서는 영릉의 천장과 의의를 살펴보고, 마지막 5부 ‘세종대왕 관련 작품들’에서는 조선의 왕과 즉위의 상징물을 전통매듭과 민화 작가가 재현한 작품을 선보인다.

    이번 특별기획전에서는 세종대왕과 관련된 유물과 작품 50여점이 전시되며, 대표 유물로는 1580년에 간행된 『삼강행실도 언해』, 조선왕실의 족보인 『선원세계』, 훈민정음으로 간행된 『월인석보』 등이 있다. 전시를 통해 세종대왕의 즉위 600돌을 되새기고 백성을 위하는 세종대왕의 정신을 이해하는 시간이 될 것이다.
    한편 전시 기간에는 여마관 1층 로비전시홀에서 세종 금보 찍기, 자격루의 원리 이해하기, 포토존 등 전시와 관련된 다양한 체험이 함께 진행되어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공간이 꾸며질 예정이다.
     

전시회 사진

2.JPG 3.JPG 4.JPG 5.JPG 6.JPG 7.JPG prev next

quick link